이글루스 로그인


[봉신연의] 작은 기적 <목차>

언젠가 전부 메울 날을 꿈꾸며.... 72제.


 01-始祖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02-沙上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03-天籟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04-波動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05-開道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06-密約

07-萬別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08-對面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09-所聞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10-千秋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11-訂盟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12-暗中

13-摸索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14-少女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15-應龍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16-落花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17-期約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18-崩壞

19-飛昇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20-引導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21-序幕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22-養父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23-荊棘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24-紅日

25-王子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26-熟覽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27-綿裏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28-銀月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29-託孤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30-暴風

31-淸明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32-布告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33-印象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34-疫病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35-休息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36-心境

37-意志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38-太師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39-戰前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40-遺物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41-信賴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42-血雨

43-犧牲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44-星夜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45-雨脚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46-潛伏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47-外出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48-特訓

49-意望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50-歸還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51-目前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52-散花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53-尙父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54-鳴動

55-承繼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56-復元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57-眞實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58-爛漫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59-出帆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60-永遠

61-月夜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62-師叔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63-其後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64-微笑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65-祭酒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66-驚天

67-封神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68-師弟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69-追憶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70-親愛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71-神界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72-桃花

by 벽효-아리수 | 2011/12/24 23:38 | ├ 작은 기적 | 트랙백 | 덧글(6)

트랙백 주소 : http://dkfltn97.egloos.com/tb/5401954
☞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(트랙백 보내기) [도움말]
Commented by 듀드 at 2011/01/18 02:49
안뇽하세요 아리수님 그동안 잘지내셨습니까 좀 많이 늦었지만 해피뉴이어입니다>,//ㅋㅋㅋㅋ
드디어 본격적인 작은기적 인건가요오ㅜㅜㅜ그리 갈망에 마지않던!!!!!! 흐헤헿 언제까지 어깨춤을 추게할건지 말입니다~(~_~)~
눈수술받은지 얼마안되서 붙어있는 두눈 애지중지 아끼느냐구 컴퓨터를 오래 못보아요 흑흑 요기에도 발들여놓는게 꽤 오랜만인거같아 민궁스럽고 막 그렇습니다 딱 한달만이네요..ㄷㄷ 그래도 봉신에 관심안꺼주시고 이렇게 업 해주시니 일개 봉덕분자에겐 정말 감개가 무량할 따름입니다 내 삶의이유ㅜㅜ<음?ㅋㅋ 언제나는 말씀 못드리는것같지만 정말 아리수님 작품 저한텐 최고라는거 알아주셨으면 좋겠어요-//-사랑해욧히힣히
아싸뵹 신작이다!! 아껴아껴 핥아야징+_+
Commented by 벽효-아리수 at 2011/01/18 15:08
안녕하세요, 듀드님.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. ^^
눈 수술을 받으셨군요. 지금은 상태가 괜찮으신가요? 눈은 정말 소중합니다. 모니터를 쳐다볼 때마다 아릿아릿한 눈동자에 저도 날이 갈수록 불안과 걱정이 커져 가지요.... ㅜㅜ 쾌유하시길 바랍니다.
'작은 기적'은 10년 이상 껴안고 있는 녀석입니다. 이 녀석을 완결하지 못하면 앞으로 무엇을 써도 자신하지 못할 거 같아요. 이 부분도 쓰고 싶고 저 부분도 쓰고 싶고, 처음부터 진득하게 쓰자니 거의 오리지날 날조인지라 막히는 게 너무 많고... 해서 골머리를 좀 앓고 있지만 조금씩 늘어날 때마다 뿌듯합니다. 재미있게 봐 주셔서 감사합니다.
Commented by 듀드 at 2011/01/19 00:59
얼마전까지만 같았음 이번에 새로 올려주신 신작들 전부 섭렵하고 하얗게 밤을 지새울수 있었을텐데 이렇게 이른시간에? 퇴장하게 되니 아무튼 억울합니다-_-ㅋㅋㅋ어쩌겠어요 눈을 아껴야조~_ㅜ 한편한편 소중히할라고요 이힣 저도 뿌듯해요//ㅋㅋㅋ
Commented by 벽효-아리수 at 2011/01/19 12:51
무리하지 마시고 눈 아끼세요. 어차피 몇 없습니다... ^^;;
Commented by 듀드 at 2011/03/21 00:15
아리수님 요즘많이바쁘세요? 2011년 들어 봉신관련 글은 통 볼수가없네요오ㅜㅜ내삶의 낙이..흑흑
Commented by 벽효-아리수 at 2011/03/21 09:39
노, 노, 노력하고 있지만 진전이 별로 없어서요.... 이렇게 전개가 지지부진하면 완성물도 시원찮은 경우가 많아서 한층 더뎌지는 악순환이 된답니다....;;

:         :

:

비공개 덧글


◀ 이전 페이지          다음 페이지 ▶